iPad 2 프리뷰

iPad/Review 2011.03.13 10:29

안녕하세요, 현재 아이패드 2를 리뷰하고 있는 쿠도군입니다. 아이패드 2에 대한 완전한 리뷰는 이번주중에 나올 예정이지만, 아이패드 2에 대해 궁금해하실 분들을 위해 간단한 첫느낌만을 우선적으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아이패드 2 (위), 아이패드 1 (아래)


일단, 아이패드 2를 처음 만지는 순간 드는 생각은, "가볍다!"라는 것입니다. 사실 수치상으로는 1세대 아이패드보다 15% 정도만 가벼운 것이지만, 그 15%의 차이가 주는 체감적 무게는 많이 가벼운 편입니다. 얇기도 무지 얇지요. 이러한 차이는 아이패드 2의 휴대성을 의외로 상승시켜줍니다. 다만, 주의하실 점은 유리가 생각보다 생채기가 쉽게 나는 편이라는 것입니다. 만약에 스마트 커버만 쓰신다면, 보호필름은 필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솔직히 전 스마트 커버가 이 만행을 저지른게 아닌가 싶을 정도니까요. (정확히 말하자면, 스마트 커버 자체보다, 커버와 화면이 닿는 부분에 묻은 이물질이 주범인 것같습니다.)

그리고 직접 아이패드 2를 쓰다가 느끼게 되는 것은, A5의 속도입니다. 어떠한 앱을 던지던, 망설임없이 바로 켜줍니다. 실제로 아이패드 1과 동작 속도를 비교해봤을 때, 아이패드 2가 약 1.5배에서 2배가량의 속도 향상을 보여줬습니다. 조금 더 자세한 성능 비교는 리뷰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시험삼아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페이스타임 통화도 자체적으로 해보았는데, 아이패드에서 하는 페이스타임은 아이폰 등에 비해서는 용도가 많이 없을 생각이 처음에는 들었으나, 이를 아이패드에서 하는 맛 또한 있습니다. 아이폰과 달리 훨씬 큰 화면을 손으로 직접 잡고 하는 것이다보니 신선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아이폰보다 픽셀 밀도가 더 낮은 화면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품질이 저하되어보이는 경향은 있으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사실, 이러한 차이점을 제외한다면, 아이패드 2와 아이패드 1의 차이점은 그닥 크지 않습니다. 같은 크기와 해상도의 화면을 가지고 있고, 기능을 생각한 외형적 변화도 거의 없습니다. 이는 1세대 아이패드를 쓰시던 분들이라면 바로 적응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굳이 업그레이드를 할 필요가 있나라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이미 아이패드 1을 죽 써왔던 저도 아직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얻지 못했고, 리뷰에서 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많은 언론매체에서 말했듯이, 아이패드 2는 혁신적보다는 진화적인 변화를 거쳤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 진화가 여러분에게 필요한 진화냐는 것이 아닐까요.

아이패드 2의 리뷰는 이번주중에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