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iOS 5에 무선 업데이트 기능 탑재한다?

iPhone, iPod touch/News 2011.05.05 12:55

오늘 배포된 iOS 4.3.3

애플이 iOS 5에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탑재한다는 소식입니다.

지금까지 iOS를 업데이트하려면 iTunes에 iOS 기기를 직접 연결한 다음 업데이트를 해줘야 했었는데요,
9to5Mac의 제보자들에 따르면, iOS 5에 안드로이드의 OTA 업데이트와 비슷한 방식의 무선 업데이트를 iOS 5에서 채용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다만, 이도 테더링처럼 통신사에 따라 실제 탑재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합니다. 일단 지난 2월에 아이폰 4를 출시한 버라이즌이 이 서비스를 하기로 합의를 봤다고는 하나, 다른 통신사들이나 AT&T가 이 서비스를 하기로 했는지는 불분명합니다. 실제로, AT&T는 테더링도 지원하는데만 1년이 걸린 전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와이파이에만 연결되어 있다면, 무선 업데이트는 기본적으로 되지 않을까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또한, 아이팟 터치와 아이패드에도 이 기술을 탑재할 가능성 또한 있습니다.

[출처: 9to5Ma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여행 잡지의 끝판왕! Lonely Planet

iPad/Apps - Utilities 2011.04.02 16:40

저도 얼마 전에 드디어 iPad 2를 구입했습니다. iPad는 사실 작년 여름에 기존에 쓰던 녀석을 팔고 오랫동안 쓰질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구입하게 되었는데 예전에는 좀 심심했다면 지금은 많이 나아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볼게 많아졌거든요. 그리고 최근 여행 잡지인 Lonely Planet도 iPad용으로 앱을 만들었더군요. 한국어판이구요. 한마디로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론리플래닛의 컨텐츠를 아이패드에서 즐길 수 있다니..!! 저에겐 정말 큰 즐거움이네요. 간단하게 더 소개해드릴게요.



현재 제공되는 잡지는 2권이고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큰 화면으로 볼 수 있고 작은 화면으로도 볼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잡지의 틀은 Wired 잡지과 같습니다. 상단에 뒤로가기 버튼과 리스트, 그리고 가로로 리스트화해서 볼 수 있습니다.


잡지의 메인입니다. 여기에 적혀있는 글들을 선택하면 바로 그 이슈로 넘어갑니다. 다시 되돌아가고 싶으시다면 상단의 뒤로가기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처음에 조금 넘기면 이렇게 잡지 읽는 법을 알려줍니다. 이렇게 미리 알려줘 제대로된 사용밥법을 익히는 것은 무척 중요합니다!

기본 틀이 괜찮으니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컨텐츠겠죠? iPad의 훌륭한 화면으로 보는 각국의 멋진 풍경들은 정말제 눈을 즐겁게 하더군요. 훌륭한 글들과 사진을 아이패드로 즐길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이렇게 iPad에서 보는지가 하나 더 늘었네요. 현재는 잡지들이 모두 무료이니 부담없이 즐기실 수 있으실 것 같네요. iPad를 가지고 계시다면 꼭 받아보세요. ^^

 
Lonely Planet 다운로드 (무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WDC 2011, 6월 6일!

Apple News 2011.03.29 01:00


애플이 오늘 WWDC 2011의 일정을 공지했습니다. 바로 6월 6일부터 10일까지입니다.

이번 WWDC 2011에서는
  • 애플 엔지니어가 주최하는 100여개의 기술 세션 
  • iOS와 Mac OS의 기술 최적화를 위한 1,000여명의 애플 엔지니어가 제공하는 코드-베이스의 조언과 도움
  • 전세계의 아이패드, 아이폰, 맥 개발자와 만날수 있는 기회
  • 아이패드, 아이폰, 맥 개발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애플 디자인 시상식
 등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보통 WWDC에서는 새로운 아이폰 하드웨어와 iOS의 최종 버전, 그리고 사이클이 맞으면 새로운 버전의 Mac OS X 버전 프리뷰도 하게 되는데요, 올해는 조금 달라질 가능성이 있을수도 있겠습니다. 위에 보시면 "iOS와 Mac OS X의 미래를 미리 보세요"라고 되어 있는데, 원래는 보통 WWDC때는 새로운 iOS 버전의 최종판을 내놓는다는 점을 감안할 때, 'iOS의 미래를 미리 보라'는 말은 결국 iOS 5가 이때까지 공개가 안될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때까지 공개가 안되면, 그만큼 공식 릴리즈도 밀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이는 테크크런치가 며칠전에 보도한 내용과 일치합니다.

이 때문에 아이폰 5가 WWDC때 출시를 안할수도 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보통 새로운 아이폰 하드웨어는 iOS의 신버전을 탑재해서 출시가 되는데, iOS 5의 정식 배포가 밀리면, 그만큼 아이폰 5도 밀리지 않을까란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긍정적으로 보자면, 작년 iOS 4 이벤트도 4월에 했었으니 (아이패드 출시때문에 밀렸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iOS 5에 뭐가 탑재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나요? 쿠도군의 의견은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Apple]

Update: WWDC 2011 표가 벌써 매진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공지 2~3시간만에 매진인 셈입니다.
 
Update #2: 아까의 오보를 뒤로하고... 


이제 정말로 품절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무려 8시간만인데요, $1,599달러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무지 빨리 팔려나간게 아닐까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Pad 2 프리뷰

iPad/Review 2011.03.13 10:29

안녕하세요, 현재 아이패드 2를 리뷰하고 있는 쿠도군입니다. 아이패드 2에 대한 완전한 리뷰는 이번주중에 나올 예정이지만, 아이패드 2에 대해 궁금해하실 분들을 위해 간단한 첫느낌만을 우선적으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아이패드 2 (위), 아이패드 1 (아래)


일단, 아이패드 2를 처음 만지는 순간 드는 생각은, "가볍다!"라는 것입니다. 사실 수치상으로는 1세대 아이패드보다 15% 정도만 가벼운 것이지만, 그 15%의 차이가 주는 체감적 무게는 많이 가벼운 편입니다. 얇기도 무지 얇지요. 이러한 차이는 아이패드 2의 휴대성을 의외로 상승시켜줍니다. 다만, 주의하실 점은 유리가 생각보다 생채기가 쉽게 나는 편이라는 것입니다. 만약에 스마트 커버만 쓰신다면, 보호필름은 필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솔직히 전 스마트 커버가 이 만행을 저지른게 아닌가 싶을 정도니까요. (정확히 말하자면, 스마트 커버 자체보다, 커버와 화면이 닿는 부분에 묻은 이물질이 주범인 것같습니다.)

그리고 직접 아이패드 2를 쓰다가 느끼게 되는 것은, A5의 속도입니다. 어떠한 앱을 던지던, 망설임없이 바로 켜줍니다. 실제로 아이패드 1과 동작 속도를 비교해봤을 때, 아이패드 2가 약 1.5배에서 2배가량의 속도 향상을 보여줬습니다. 조금 더 자세한 성능 비교는 리뷰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시험삼아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페이스타임 통화도 자체적으로 해보았는데, 아이패드에서 하는 페이스타임은 아이폰 등에 비해서는 용도가 많이 없을 생각이 처음에는 들었으나, 이를 아이패드에서 하는 맛 또한 있습니다. 아이폰과 달리 훨씬 큰 화면을 손으로 직접 잡고 하는 것이다보니 신선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아이폰보다 픽셀 밀도가 더 낮은 화면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품질이 저하되어보이는 경향은 있으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사실, 이러한 차이점을 제외한다면, 아이패드 2와 아이패드 1의 차이점은 그닥 크지 않습니다. 같은 크기와 해상도의 화면을 가지고 있고, 기능을 생각한 외형적 변화도 거의 없습니다. 이는 1세대 아이패드를 쓰시던 분들이라면 바로 적응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굳이 업그레이드를 할 필요가 있나라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이미 아이패드 1을 죽 써왔던 저도 아직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얻지 못했고, 리뷰에서 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많은 언론매체에서 말했듯이, 아이패드 2는 혁신적보다는 진화적인 변화를 거쳤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 진화가 여러분에게 필요한 진화냐는 것이 아닐까요.

아이패드 2의 리뷰는 이번주중에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애플, 디지털 AV 어댑터 발표

iPad/News 2011.03.03 13:01

애플이 오늘 아이패드 2 발표와 함께 'HDMI 출력이 안된다'는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신형 디지털 AV 어댑터를 발표했습니다. 이는 아이패드 2의 30핀 커넥터에 연결을 반대쪽을 HDMI 케이블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 2에서는 이를 이용해 1080p의 완벽한 화면 미러링 (아이패드 화면에서 보는 화면을 TV에서 볼 수 있는 기술)을 지원합니다. 또한, 어댑터 자체에 HDMI 커넥터 뿐만 아니라 30핀 커넥터도 따로 있어서 출력중에 충전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 녀석은 아이패드 2 뿐만이 아닌, 아이폰 4, 아이팟 터치 (2010년형), 아이패드 1까지 전부 쓸수 있습니다. 이때는 출력에 화면 미러링은 지원되지 않지만, HDTV에서 720p의 영상출력이 가능한 것이 장점입니다.

애플의 신형 AV 어댑터의 가격은 39달러입니다.

[출처: App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애플, iOS 4.3 출격

iPhone, iPod touch/News 2011.03.03 08:19
애플이 오늘 아이패드 2 이벤트에서 아이패드 2에는 기본으로 탑재될 iOS 4.3을 발표했습니다. 애플에서 공개한 기능들을 짚어봅니다.

에어플레이 기능강화.

iOS 4.3에는 에어플레이에 대한 기능강화가 들어가 있습니다. 먼저, 사진 앱에서 찍은 동영상을 에어플레이로 내보낼 수 있으며, 이제는 써드파티 앱들도 에어플레이를 해낼 수 있습니다.


사파리 성능향상.

iOS 4.3의 사파리에는 데스크톱 버전의 니트로 자바 엔진이 탑재돼 컨텐츠가 많은 웹사이트를 최대 2배로 더 빨리 불러올 수 있습니다. 


iTunes 홈 공유*.

같은 무선랜 환경에서 iTunes에 있는 미디어파일을 iOS 기기로 바로 보낼 수 있습니다. 이는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 TV 쇼, 퍗캐스트 등을 전부 지원합니다.

* iTunes 홈 공유는 iTunes 버전 10.2 이상이어야 합니다.


아이패드 측면 스위치 설정.

이제는 아이패드의 측면 스위치를 음소거, 혹은 회전잠금으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이 스위치에서 비활성화된 기능은 앱 스위처 바에서 나타납니다.


개인용 핫스팟*.

iOS 4.3에는 테더링 기능이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이 더해져 개인용 핫스팟으로 새롭게 묶여집니다. 최대의 다섯 대의 연결이 와이파이, 블루투스, USB를 통해 동시연결할수 있으며, 이중 와이파이는 최대 3대까지 지원합니다.

*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은 아이폰 4만 지원합니다.

iOS 4.3은 3월 11일에 아이패드, 아이폰 4, 아이폰 3GS, 아이팟 터치 (2009년형 32/64GB), 아이팟 터치 (2010년형) 용으로 나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ntroducing the iPad 2.

iPad/News 2011.03.03 04:46

애플에서 드디어 아이패드 2의 베일을 벗겼습니다. 오늘 발표된 아이패드 2는 33% 더 얇은 케이싱과 15% 더 가벼운 무게, 듀얼 코어 A5, 전후면 페이스타임 카메라 등을 내장했습니다.


새로운 디자인

아이패드 2는 새로운 디자인을 채용했습니다. 무겁다는 비판을 받았던 첫 아이패드에 비해 최대 15% (WiFi - 601g, WiFi + 3G GSM - 613g, WiFi + 3G CDMA - 607g)가 가벼워졌으며, 두께 또한 8.8mm에 불과합니다. 뒷판은 재디자인된 알루미늄 유니바디이며, 앞은 강화유리로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앞면은 블랙 혹은 화이트를 고르실 수 있습니다.


A5

아이패드 2에는 신형 A5 프로세서가 들어갑니다. 이는 작년에 아이패드를 통해 데뷔한 A4의 개선버전인데요, 듀얼 코어이며, 그래픽 프로세서 또한 향상되어 전 아이패드 대비 무려 9배의 그래픽 성능향상을 자랑합니다. 그 와중에서 A4 수준의 저전력을 자랑해 아이패드와 같은 10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자랑합니다. 또한, 아이폰 4처럼 자이로스코프가 추가되었습니다.


쌍방향 카메라.

아이패드 2에는 전후면 듀얼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후면 카메라는 720p의 HD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가, 그리고 전면에는 페이스타임용 VGA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사진관련 앱으로는 페이스타임은 물론, OS X에서 인기를 끌었던 포토부스가 탑재되었으며, 아이패드용 iMovie 또한 출시에 아이패드 2에서 녹화한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 커버.

아이패드 2의 액세서리로 판매되는 것이 바로 스마트 커버입니다. 이는 아이패드 2 개발과 동시에 개발이 진행된 반쪽짜리 케이스로, 이것이 하는 간단한 일은 바로 화면을 덮는 것입니다. 아이패드 2의 화면 자체에는 자성이 띄어 있는데, 스마트 커버에는 자석이 달려 있어서 아이패드 2의 화면을 빠르게 덮을 수 있습니다. 게다가, 스마트 커버는 첫 아이패드의 케이스처럼 키보드용, 혹은 동영상 감상용 거치 또한 가능합니다.


모델 및 가격, 출시일
(사진은 확대가 가능합니다)

아이패드 2의 가격 정책은 아이패드와 똑같습니다. 16GB 와이파이 모델이 499달러로 제일 싸며, 64GB WiFi+3G가 829달러입니다. WiFi+3G 버전은 미국내에서는 GSM (AT&T) 버전과 CDMA (버라이즌) 버전이 따로 판매됩니다.

아이패드 2의 미국 출시일은 3월 11일이며, 24개국에 25일에 출시됩니다. 아직 한국내 출시시기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출처: Apple, Engadg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애플, 3월 2일에 이벤트 가진다? (Update: 아이패드 2 이벤트로 확정)

Apple News 2011.02.24 01:14
작년에 발송되었던 아이패드 이벤트 초대장.

iAppBox 측에서 쫓아가기 힘들정도로 많은 애플 루머들이 난무하는 가운데, AllThingsD에서 애플이 3월 2일 (다음주 수요일)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벤트를 가질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아직 공식 초대장은 발송되지 않은 상태지만, AllThingsD 측에서는 거의 확실시되는듯이 얘기하고 있는걸로 봐서, 거의 확실한듯합니다.

뭐가 발표될까요? 아이패드 2? 신형 맥북 프로? 뭐가 발표되기를 바라시나요?

[출처: AllThingsD]

Update: 애플에서 오늘 초대장을 발송했습니다. 3월 2일 이벤트가 확정이고, 초대장 이미지로 보면 아이패드 2의 발표가 될듯합니다. "2011년에는 무엇의 해가 될지 보러 오세요." 아래에 초대장 이미지 첨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인셉션을 앱으로 만난다 - Inception: App Edition 리뷰


영화를 앱으로 만난다! 이미 아이튠즈 스토어 등이 있는 상황에서 워너 브라더스에서 상당히 흥미로운 선택을 했는데요, 결론적으로 영화 DVD를 앱으로 판매하는 것입니다. 이 첫 시도의 결실이 바로 인셉션과 다크 나이트의 앱 에디션인데요,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가격부터. 둘 다 프리 버전이 있는데, 이는 각 영화의 첫 5분만 보여주고, 제한된 컨텐츠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이를 풀로 사게 되면, 영화와 함께 앱이 가지고 있는 모든 컨텐츠를 제공합니다. 가격은 인셉션이 12달러, 다크 나이트가 10달러로, DVD의 가격을 생각해보면 결코 싼 값은 아닙니다



일단 풀 버전을 사게 되면, 이 두 영화를 즐겨보신 팬이라면 (인셉션과 다크 나이트니, 많을 거라 사료됩니다) 이 앱이 제공하는 꽤나 방대한 컨텐츠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실 것 같습니다. 일단, 사운드 트랙을 모두 들을 수 있으며 (심지어 기본 사운드트랙에 포함되지 않은 다섯 개의 신규 트랙도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사운드 트랙은 에어플레이를 이용해 밖으로 빼내는 것 또한 가능합니다. 또한, 제작과정을 담은 다양한 동영상 또한 제공합니다.



물론, 이 모든것은 실제 영화의 품질이 좋지 않다면 소용이 없겠죠. 일단, 화질은 괜찮은 편입니다. 2.2GB의 용량을 봐선 SD 버전인듯 하지만,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 4에서 꽤나 괜찮은 화질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자막도 지원합니다. 개중에는 물론 한국어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자막 선택창에 '한국의'라고 되어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자막 자체의 품질은 좋은 편입니다. 번역도 거의 완벽하게 되어 있습니다.

또한, 앱 내의 소셜 피드도 있습니다. 팬 피드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지에서 검색 알고리듬을 돌리고, 공식 피드는 워너 브라더스 스튜디오나 스태프, 배우들의 트위터를 보여주는 듯합니다. 솔직히, 왜 넣었나 싶은 기능이긴 합니다. 괜히 쓸데없이 소셜 기능을 부각시키려고 밀어넣은듯한 기분도 들구요.



또한, 이 앱은 유니버설로, 아이패드 버전 또한 동시지원합니다. 그리고, 앱내 구매 자체가 계정당으로 등록되기 때문에 아이폰에서 구매된 것이 확인되면, 아이패드에서도 다시 돈을 낼 필요 없이 볼 수 있고, 또한 위치 저장 기능도 있는듯합니다만, 짧은 앱 리뷰 기간동안 완전히 테스트는 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문제는 존재합니다. 일단, 앱 자체가 완전히 마무리가 덜된 느낌입니다. 마치 The Daily를 다시 보는듯한 기분이었습니다. 일부 보너스 영상은 연결 시간 초과 에러를 내뱉으며 실행이 안되는 경우도 허다했고, 위의 사진처럼 플레이어 컨트롤도 맞지 않는등 여기저기에 뭔가 모양빠지는 상황을 계속 연출하고 있습니다.

또한, iOS의 한계 또한 문제입니다. 일단 앱내 구매를 통해 영화를 샀기 때문에 iOS 기기 내에서만 재생이 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이것도 서러운데, 심지어 아이폰 4나 아이패드를 설사 VGA 어댑터를 통해 TV로 연결한다 하더라도 시청이 불가능합니다. 앱 자체가 지원을 하지 않기 때문이죠. 최소한 이 기능은 들어가야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만약에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만 보라고 이 앱을 만들었다면, 12달러라는 가격은 너무 비쌉니다.

또한, 애플의 최근 행보와 정확히 반대로 흘러가는 것 또한 문제입니다. 애플이 어제 새로운 구독 모델과 함께 내놓은 새로운 앱 스토어 조항에 따르면, "음악이나 영화, 책을 앱 스토어를 통해 판매할 수 없다. 음악이나 영화는 iTunes Store, 책은 iBookstore에서 팔아야 한다"라는 조항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이를 애플에서도 리뷰 과정에 알았을텐데 왜 승인이 애초에 났는지 또한 의문스럽습니다.

인셉션 앱 에디션은 워너 브라더스 쪽에서는 나름 흥미로운 도전입니다. DVD를 모바일 앱 형태로 파는 것은 여태까지는 생각해본 적이 없는 거였죠. 컨텐츠도 상당히 많아서 좋았습니다. 하지만, 앱 자체의 여러가지 문제점이 현재로서는 이 앱의 활용성을 상당히 떨어트린다는 점이 상당히 아쉽습니다. 특히, 아이폰에서만 볼게 아니라, VGA나 에어플레이를 통해서 폰 밖에서 볼수있게 한다면 훨씬 더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업데이트를 통해 나름 많은 문제가 개선된 The Daily처럼, 이 앱도 업데이트를 통해 기능들이 많이 더해지기를 바래봅니다.

이름: Inception - App Edition
버전: 1.0
가격: 무료 (풀 버전 12달러)
점수: 6.5/10

인셉션 다운받기
다크 나이트 다운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신문의 새로운 도전, The Daily

iPad/Apps - Utilities 2011.02.07 11:59

"뉴욕 타임스에서는 트윗이라는 단어가 언젠가 자연히 사라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좋지 않습니다. 트위터에서는 신문이란 단어를 금지하지도 않았는데, 벌써 자연히 사라지고 있잖아요! The NYT says the word tweet may fade into oblivion. Well, that's not very nice. Twitter hasn't banned the word newspapers, and those already has faded into oblivion!"

- Stephen Colbert
미국의 정치뉴스 풍자 프로그램 콜베트 리포트 The Colbert Report를 진행하는 코미디언 스티븐 콜베트가 한 말입니다. 물론, 풍자의 의미에서 조금 과장해서 말한 감은 없지않아 있지만, 과연 아주 틀린 말일까요?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는 인터넷, 특히 트위터같은 소셜 미디어 앞에서, 신문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웹사이트를 열고 거기에 어설프게 구독 모델을 붙이는 것은 사용자 측면을 배려했다고 보기 힘든 접근 방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아이패드같은 태블릿 기기의 등장은 절호의 기회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컴퓨터보다 훨씬 신문같이 읽을 수 있고, 무엇보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니 정보가 업데이트되는대로 바로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아이패드의 발표가 있은 후 1년이 지나서야 아이패드만을 위한 신문 앱, The Daily가 루퍼트 머독과 그의 회사 뉴스 코프 News Corp.에 의해 발표되었습니다. 그간 잡지를 아이패드에 창의적으로 옮기려는 시도는 많았지만, 그간의 신문 앱은 그냥 기존 신문처럼 보이게 하려고만 애를 쓸뿐, 아이패드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잠재력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과연 The Daily가 이러한 관행을 바꿀 수 있을까요?


The Daily의 첫 메인 화면은 그날에 배달된 신문의 기사 메인 이미지가 갤러리 형식으로 배열되어 있고, 이중 원하는 기사를 쉽게 선택해 읽을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오른쪽 위에는 날씨정보도 보여주는데, 이는 화씨만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기사를 읽는 화면은 꽤 심플하게 되어 있습니다. 가끔씩 위/아래 스크롤링을 지원하며, 대부분은 오른쪽/왼쪽 훑기를 통해 페이지를 넘나들 수 있습니다. 기사 중간중간에는 동영상도 볼수 있으며, (동영상 스트리밍은 웬만한 인터넷이면 문제없이 빠르게 재생이 가능했습니다) 일부 기사에서는 90도 회전을 하면 사진 갤러리 감상도 가능합니다. 허나, 사진 갤러리의 사진들을 스크롤링할 때 세로 모드의 기사도 함께 진행되어 다시 기사를 읽어보려고 세로로 돌리면 다른 페이지에 와 있는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지난 며칠간 계속 The Daily로 신문을 읽어본 결과, 뉴욕 포스트, 월 스트리트 저널을 출판하는 곳답게 컨텐츠는 굉장히 충실했습니다. 신문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쿠도군이지만서도, The Daily의 컨텐츠는 굉장히 읽기 쉽습니다. 어떻게 보면 심각한 신문보다도 유머도 있는 일간지의 분위기가 더 강했습니다. 컨텐츠 중에는 아이패드만을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답게 아이패드 앱을 소개하는 페이지도 있었고, 게임 페이지에서는 보통 신문처럼 크로스워드 퍼즐과 스도쿠도 있습니다. (이 게임들은 게임 센터와 연동이 됩니다) 스포츠나 평론 섹션을 별로 안 좋아서 그 둘을 제치더라도 읽을 만한 컨텐츠가 상당히 많아서 좋았습니다. 그러나 앱 스토어의 리뷰들을 보면 뉴스 컨텐츠가 빈약하다는 의견들도 많으니, 이는 어떠한 방식의 뉴스를 좋아하는가에 따라 개인차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가격도 상당히 경쟁력이 있습니다. 현재는 버라이즌의 후원으로 2주동안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주일 구독은 $0.99, 그리고 1년 구독은 $39.99으로 책정되었습니다. 현재의 무료 서비스는 앱내 구독 프레임워크가 들어간 iOS 4.3이 최종 준비가 완료될 때까지 시간을 벌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요즘은 무료 기간이니 한번쯤 다운받아서 컨텐츠가 자신의 기호에 맞는지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앱 자체입니다. 앱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모두 나열하면 The Daily 자체를 너무 비하하게 될까봐 모든 것을 얘기하지는 않고, 큰 몇가지를 말해볼까 합니다.
  1. 느리다: 앱 자체의 성능은 동영상에서 보이듯이 정말 실망스러울정도로 느립니다. 메인 화면에서 스크롤링을 하는것도 3~4초 딜레이가 생기며, 특히 처음에 새로운 신문 전체를 받을 때 걸리는 최소 5분정도의 시간은 너무 깁니다. 그나마 신문을 연다면 부드럽게 읽을 수 있지만, 거기까지 가는 과정은 멀고도 험합니다.
  2. 버그가 많다: The Daily는 버그가 많습니다. 사소한 버그들은 둘째치더라도, 곳곳에 계속 앱이 튕길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특히 첫 런칭시 튕기는 현상이 상당히 많이 발생하는 편입니다.
  3. 의심스러운 UI적 선택: 아까 위에서 얘기한 사진 갤러리 외에도, ‘이게 과연 최선이었을까?’라는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몇 가지 있었습니다. 특히, 멀티태스킹을 이용해 기사를 읽던 도중에 밖으로 나갔다 다시 들어오면 읽고 있던 기사 페이지가 불러와지는게 아니라, 메인 화면을 불러옵니다. 그것도 읽고 있던 기사를 불러와주면 좋으련만, 읽지 않은 기사를 무작위로 불러와서 가끔씩은 무슨 기사를 읽고 있었는지조차 헷갈릴 정도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아직 The Daily는 아직 갈길이 먼 앱입니다. 일단 버그와 속도 개선이 거의 필수적이고, 그리고 몇몇 UI 요소는 일관적이지 못합니다. 하지만, 컨텐츠에 상당히 신경을 많이 쓴 것이 보이고, 아이패드에 설치된 뉴스 앱중 엔가젯에 이어 가장 자주 보는 앱이 되었습니다. (솔직히 뉴욕 타임스 앱은 설치해놓고서는 잘 보지 않는 편입니다) 신문을 잘 안 읽는 저로서 The Daily가 해낸 것은 상당합니다. The Daily가 위의 문제점을 신속히 해결한다면, 디지털 시대의 신문의 부활이란 것이 불가능한 것만은 아닐듯 합니다.

이름: The Daily
종류: 뉴스
가격: 무료 (구독 비용 별도)
점수: 7/10

The Daily 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