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없이 사용하기 편한 Incase Perforated Snap Case

iPhone, iPod touch/Review 2011.04.23 16:51

지금까지 아이폰4를 쓰면서 저는 케이스를 다양하게 쓰질 않았습니다. 다만 애플 정품 범퍼만 색별로 모았죠. 범퍼가 가장 이쁘기도 하고 편하고 두께도 적당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초기에는 뒷면이 가려지는 케이스를 원했습니다. 아이폰4의 앞면과 뒷면은 전부 유리이다 보니 걱정이 되었었죠. 그래서 Incase Slider Case를 구입했었습니다(리뷰 링크). 하지만 이내 이 케이스는 더이상 쓰지 않게 되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는데 우선 뒷면에 붙여놓은 보호필름이 일어났고, 아이폰 자체가 너무 두꺼워졌으며, 그로 인해 그립감이 상실되는 점 때문에 슬라이더는 더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뒷면을 보호하는 케이스를 살 기회를 엿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좋은 기회가 있어 Incase Perforated Snap Case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밋밋할 수 있는 케이스의 디자인을 살려주는 구멍들. 아이폰의 단점인 폰고리도 케이스에 간접적으로 달 수 있다.
 
개인적으로 스냅형 케이스는 고질적인 단점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좋아하지 않습니다. 우선 앞 테두리면까지 완벽하게 보호되지 않고 얇기 때문에 충격흡수가 얼마나 될지 신뢰가 가질 않더군요. 그래도 간편하다는 점과 두께가 많이 두꺼워지지 않는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는 호불호가 확실한 케이스입니다.

 큼지막히 뚫린 버튼부. 누르는데 큰 불편함은 느끼지지 않았다.

지금 범퍼를 벗기고 이 케이스만 씌운지 어느 새 3일이 넘어가는 것 같네요. 그동안 이 케이스를 벗기지 않았습니다. 제 성격이면 '만족한다' 라는 뜻이죠. 그래도 인케이스다운 케이스 마감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우선 케이스 재질이 무척 마음에 듭니다. 미끌거리지 않고 약간의 고무느낌이 나서 속에 잘 달라붙습니다. 덕분에 그립감도 더욱 좋아지는 것 같구요.

 
또한 각 버튼이나 연결부분이 큼지막하게 뚫려있어 연결이나 버튼을 누르는데 큰 어려움이 없습니다. 제가 아이폰 충전으로 사제 충전기를 쓰는데 그 케이스는 범퍼와 호환이 되지않아 충전하려면 항상 범퍼를 벗겨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 케이스는 그럴 필요없이 바로 연결할 수 있어 편하더군요. 케이스 자체가 얇기 때문에 범퍼를 사용했을 때 일어났던 이어폰 접촉부 문제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사이드 쪽의 볼륨 버튼과 진동 버튼도 누르는데 큰 문제가 없습니다.  

 
또한 스냅케이스의 단점을 보완하려는 노력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앞면의 테두리쪽을 보면 전체적으로 케이스가 본체보다 아주 약간 더 돌출되어 있습니다. 이는 떨어지더라도 본체보다 케이스가 먼저 닿아 스크래치나 찍힘을 밤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또한 케이스 자체도 생각보다 단단히 고정되어 있습니다. 처음에 빼려고 할 때 생각보다 단단히 고정되어 있어서 힘을 좀 써야 할지도 모릅니다. 케이스의 재질이 무척 단단하게 느껴지더군요.

 처음에는 싼 맛에 구입한 케이스인데 생각보다 무척 만족하고 있습니다. 옆면이 살짝 보이긴 하지만 어느정도 커버를 해주고 있고 케이스도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으며 재질 덕분에 두껍지 않으면서 그립감도 더욱 좋아졌네요. 디자인도 일반 스냅 케이스보다는 이쁜 것 같습니다. 얇은 두께 덕분에 부담도 없구요. 하지만 여전히 스냅 케이스만의 단점은 여전히 있으니 슬라이더 케이스처럼 튼튼하길 바라면 안될 것 같습니다. 특히 추락사고를 최대한 주의해주세요!

아이폰 5에 대한 새로운 정보들. (Update)

iPhone, iPod touch/News 2011.04.23 09:16

참고: 위 사진은 목업입니다. (출처: This is my next)


가을로 출시가 미뤄진 것이 거의 기정사실화된 아이폰 5에 관한 루머들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요, 대부분의 의견은 '아이폰 4와 같은 디자인에 화면이 커지고, A5가 들어간다.'였습니다. 하지만, This is my Next의 조슈아 토폴스키[각주:1]는 다르게 생각하는 듯합니다.

토폴스키는 지난해 기즈모도가 아이폰 4를 완전히 노출시키기 전에 먼저 아이폰 4의 모습을 공개했었는데요, 이번에도  자신의 여러 정보원을 통해 몇 가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일단 아이폰 5는 기존 루머와 달리,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을 가질 것이라고 합니다. 정보원에 따르면, 이 새로운 디자인 (혹은 후보중 하나)은 기존의 아이폰 4보다는 아이팟 터치 4와 비슷하게 생겼다고 하네요. 아이폰 4보다 더 얇을 것이며, 측면에서 보면 떨어지는 물방을을 반대로 뒤집은 다음, 반으로 자른 듯한 모습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현재 맥북 에어를 옆에서 본 것과 비슷하게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또한, 홈 버튼은 이제 제스쳐 기능도 탑재하게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는 예전 iOS 4.3 베타에서 잠깐 보였던 제스쳐와 상응하며, 제스쳐 자체는 새로운 iOS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또한, 화면이 완전히 앞면의 좌우를 차지해 결론적으로 베젤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합니다. 화면은 기존의 4인치가 아닌, 3.7인치로 예상된다고 합니다. 그래야 아이폰 4와 같은 해상도(640x960)를 유지하면서 312ppi의 픽셀 밀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타이틀을 유지하게 되기 때문이죠.[각주:2] 참고로, 4인치 화면을 채택하면 288ppi가 되버려, 300ppi 아래로 떨어지게 됩니다.

또한, 며칠 전 버라이즌의 한 간부가 한 말에 따르면, 결론적으로 CDMA와 GSM 버전을 통합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습니다.[각주:3] 이미 CDMA 버전의 아이폰 4에는 GSM와 CDMA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는 칩이 탑재되어 있었기 때문에, 이 또한 충분한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A5가 들어가있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구요.

여러분은 아이폰 5가 어떤 모습으로 나왔으면 좋겠나요?

[출처: This is my Next]

Update: This is my Next측에 따르면 목업의 뒷면이 스뎅인 것은, 애초에 포토샵 작업을 할때 베이스가 아이팟 터치였기 때문에 그렇고, 뒷면이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들었을 거라는 보장은 없다고 합니다. 또한, 곡면이 약간 과장됐다고 하네요. 그러면서, 뒷면이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목업 이미지를 올려놨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전 엔가젯 편집장이고, 현재는 엔가젯을 그만두고 새로운 IT 언론매체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본문으로]
  2. 애플은 아이폰 4를 광고할 때 12인치(약 30cm) 거리에서 픽셀이 보이지 않으려면 약 300ppi 이상은 되어야 한다고 광고했습니다. 현재 아이폰 4의 픽셀 밀도는 326ppi입니다. [본문으로]
  3. 현재 아이폰 4는 CDMA와 GSM 버전이 따로 있으며, 호환이 되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하얀색 아이폰 4, 실존한다.

iPhone, iPod touch/News 2011.04.23 07:39


유니콘보다도 더 귀하다는 아이폰 4 하얀색 모델이 재등장했습니다. 영국의 통신사 보다폰에 유통된 것을 한 명의 운좋은 고객이 구입해서 올린 사진이라고 합니다. 보다폰 측의 공지에 따르면, 다음주까지 판매를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이 새하얀 아이폰 4가 우리나라에 과연 출시될 지는 불분명합니다. 일단 제일 큰 문제는, 모델명이 다릅니다. 검은색 아이폰 4 16GB의 모델명은 MC603B/A인데 반해, 하얀색은 위에 보시는 것과 같이 MC604B/A입니다. 검은색 32GB 모델은 MC605B/A니... 어떻게 흘러가실 지는 이해가 되시라 봅니다.

문제는, 이렇게 모델명이 다르면, 방송통신위원회에 예전에 등록해놓은 아이폰 4와는 따로로 전파인증을 다시 해줘야 합니다. 전파인증에는 대략 한 달 정도 걸린다 생각해볼때, 빨라도 6월에나 출시가 가능해집니다. 아이폰 5가 동시출시가 된다고 가정할때, 약 3개월동안만 판매할 수 있는 셈입니다. 상당히 위험부담이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하얀색 아이폰 4가 공식적으로 발표가 될 지, 이는 좀 더 기다려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Engadg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