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색 아이폰 4, 카메라 렌즈와 근접 센서 모양이 살짝 달라

iPhone, iPod touch/News 2011.05.03 00:25


아이폰 4 출시 10개월만에 모습을 드러낸 하얀색 아이폰 4. 왜 이렇게 오래 걸렸을까요?

애플 측에서 말하기로는, 유리에 화이트를 칠하는 방식이 센서에 영향을 준다고 했었는데요, 이번에 하얀색 아이폰 4를 분해한 결과, 이러한 고심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검은색 아이폰 4의 카메라 모듈 (왼쪽)과 하얀색 아이폰 4의 카메라 모듈


이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하얀색 아이폰 4의 카메라 모듈이 훨씬 깊은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하얀색 아이폰 4에서 사진을 찍을 때 플래시를 터트릴 경우 하얀색 페인트가 사진에 각인되는 경우가 많아 이를 피하기 위함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스티브 워즈니악도 엔가젯 쇼에서 "플래시를 터트리면 꼭 셀로판지로 가리고 찍은것같다"고 했었습니다.

또한, 근접 센서 디자인에도 살짝 변경이 있어 근접 센서가 하얀색에서 제대로 동작을 안했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사실, 검은색에서도 살짝 안될 때가 많죠)


한편, 글로벌 마케팅 수석 부사장은 필 쉴러는 트위터에서 하얀색 아이폰 4가 검은색 모델에 비해 0.2mm 더 두껍다는 얘기에 대해 한 소비자가 한 질문에 "헛소문일 뿐이다. 믿지 마라"라는 다이렉트 메시지를 남겼다고 합니다. 확실히 소문만은 아닌데 말이죠. 

[출처: Appleinsider, Pocketnow, @kiding0님 제보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하얀색 아이폰 4, 검은색보다 두껍다

iPhone, iPod touch/News 2011.04.29 10:20

맥루머에 들어온 사진들에 따르면, 하얀색 아이폰 4가 검은색보다 살짝 더 두꺼운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수치상으로 따르면 0.2mm 정도라고 하는데요, 이미 인케이스 슬라이더같은 폰에 거의 꽉 끼는 케이스들은 이미 맞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인케이스 슬라이더는 당시 리뷰에서도 이 문제로 보호필름이 일어나는 문제가 발생했었고, 이후에 글래스게이트 사건을 일으킨 주범이기도 합니다.)

이는 아이폰 4 자체의 두께차이보다는 양쪽의 하얀색 유리 패널이 검은색 버전 부품보다 더 두꺼워서 그런듯합니다. 애플은 이 두께적 차이를 자사 웹사이트에 게재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얀색 아이폰 4를 사신 분들은 케이스를 고르실 때 더 신중해지셔야 할 듯합니다.

 
[출처: MacRumor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애플, 하얀색 아이폰 4 내일 출시

iPhone, iPod touch/News 2011.04.27 23:14


애플이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드디어 하얀색 아이폰 4를 내일 출시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하얀색 아이폰 4는 하얀색 유리 케이스의 다양한 생산적 결함으로 7월부터 지금까지 출시가 미뤄져왔었습니다.

또한, KT 측에서도 내일 하얀색 아이폰 4를 공식 출시한다고 공식 트위터와 표현명 부사장 트위터를 통해 알렸습니다. SKT 또한 공식 트위터를 통해 하얀색 아이폰 4를 출시한다고 알렸습니다.

[출처: Apple, @SKTelecom, @olleh_mobi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하얀색 아이폰 4, 실존한다.

iPhone, iPod touch/News 2011.04.23 07:39


유니콘보다도 더 귀하다는 아이폰 4 하얀색 모델이 재등장했습니다. 영국의 통신사 보다폰에 유통된 것을 한 명의 운좋은 고객이 구입해서 올린 사진이라고 합니다. 보다폰 측의 공지에 따르면, 다음주까지 판매를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이 새하얀 아이폰 4가 우리나라에 과연 출시될 지는 불분명합니다. 일단 제일 큰 문제는, 모델명이 다릅니다. 검은색 아이폰 4 16GB의 모델명은 MC603B/A인데 반해, 하얀색은 위에 보시는 것과 같이 MC604B/A입니다. 검은색 32GB 모델은 MC605B/A니... 어떻게 흘러가실 지는 이해가 되시라 봅니다.

문제는, 이렇게 모델명이 다르면, 방송통신위원회에 예전에 등록해놓은 아이폰 4와는 따로로 전파인증을 다시 해줘야 합니다. 전파인증에는 대략 한 달 정도 걸린다 생각해볼때, 빨라도 6월에나 출시가 가능해집니다. 아이폰 5가 동시출시가 된다고 가정할때, 약 3개월동안만 판매할 수 있는 셈입니다. 상당히 위험부담이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하얀색 아이폰 4가 공식적으로 발표가 될 지, 이는 좀 더 기다려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Engadg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스티브 워즈니악, "아이폰 4 화이트의 지연 이유는 페인트로 인한 기계적 결함"

iPhone, iPod touch/News 2011.02.03 00:21

이번주말에 있었던 엔가젯 쇼에서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출연했었습니다. 그는 자신은 아이폰 4 두 대와 드로이드 X를 들고 다닌다고 소개하면서, 옛날에 폭스콘의 부품을 직접 들여와서 화제가 된 소년에게 부품을 사서 업그레이드한 화이트 아이폰 4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는 "애플이 아이폰 4 화이트를 지연시킨 이유는 화이트 페인트로 인해 기계적 결함이 생기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화이트 아이폰 4의 현재 문제점을 이렇게 말했습니다. 먼저, 플래시를 켠 채로 사진을 찍으면 꼭 "셀로판으로 가리고 찍은 것같이 나온다"고 했으며, 또한 근접 센서가 거의 작동을 못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화이트 출시를 중지시킨 이유가 "단순히 결함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그는 또한 애플이 폭스콘에서 부품을 빼와 그것을 판 소년에게 고소를 하는 것은 어차피 사용자가 워런티 깨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잘못된 일이라고 역설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