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iOS 5에 무선 업데이트 기능 탑재한다?

iPhone, iPod touch/News 2011.05.05 12:55

오늘 배포된 iOS 4.3.3

애플이 iOS 5에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탑재한다는 소식입니다.

지금까지 iOS를 업데이트하려면 iTunes에 iOS 기기를 직접 연결한 다음 업데이트를 해줘야 했었는데요,
9to5Mac의 제보자들에 따르면, iOS 5에 안드로이드의 OTA 업데이트와 비슷한 방식의 무선 업데이트를 iOS 5에서 채용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다만, 이도 테더링처럼 통신사에 따라 실제 탑재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합니다. 일단 지난 2월에 아이폰 4를 출시한 버라이즌이 이 서비스를 하기로 합의를 봤다고는 하나, 다른 통신사들이나 AT&T가 이 서비스를 하기로 했는지는 불분명합니다. 실제로, AT&T는 테더링도 지원하는데만 1년이 걸린 전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와이파이에만 연결되어 있다면, 무선 업데이트는 기본적으로 되지 않을까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또한, 아이팟 터치와 아이패드에도 이 기술을 탑재할 가능성 또한 있습니다.

[출처: 9to5Mac]

WWDC 2011, 6월 6일!

Apple News 2011.03.29 01:00


애플이 오늘 WWDC 2011의 일정을 공지했습니다. 바로 6월 6일부터 10일까지입니다.

이번 WWDC 2011에서는
  • 애플 엔지니어가 주최하는 100여개의 기술 세션 
  • iOS와 Mac OS의 기술 최적화를 위한 1,000여명의 애플 엔지니어가 제공하는 코드-베이스의 조언과 도움
  • 전세계의 아이패드, 아이폰, 맥 개발자와 만날수 있는 기회
  • 아이패드, 아이폰, 맥 개발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애플 디자인 시상식
 등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보통 WWDC에서는 새로운 아이폰 하드웨어와 iOS의 최종 버전, 그리고 사이클이 맞으면 새로운 버전의 Mac OS X 버전 프리뷰도 하게 되는데요, 올해는 조금 달라질 가능성이 있을수도 있겠습니다. 위에 보시면 "iOS와 Mac OS X의 미래를 미리 보세요"라고 되어 있는데, 원래는 보통 WWDC때는 새로운 iOS 버전의 최종판을 내놓는다는 점을 감안할 때, 'iOS의 미래를 미리 보라'는 말은 결국 iOS 5가 이때까지 공개가 안될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때까지 공개가 안되면, 그만큼 공식 릴리즈도 밀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이는 테크크런치가 며칠전에 보도한 내용과 일치합니다.

이 때문에 아이폰 5가 WWDC때 출시를 안할수도 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보통 새로운 아이폰 하드웨어는 iOS의 신버전을 탑재해서 출시가 되는데, iOS 5의 정식 배포가 밀리면, 그만큼 아이폰 5도 밀리지 않을까란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긍정적으로 보자면, 작년 iOS 4 이벤트도 4월에 했었으니 (아이패드 출시때문에 밀렸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iOS 5에 뭐가 탑재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나요? 쿠도군의 의견은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Apple]

Update: WWDC 2011 표가 벌써 매진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공지 2~3시간만에 매진인 셈입니다.
 
Update #2: 아까의 오보를 뒤로하고... 


이제 정말로 품절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무려 8시간만인데요, $1,599달러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무지 빨리 팔려나간게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