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비행기 여행 때 프리보다 아이폰을 챙겨야 할 이유.

iPhone, iPod touch/News 2009. 7. 7. 10:57
- 이 글은 Ars Techinca의 "Taking Flight: why the iPhone still beats Pre for air travel" 글을 옮겼음을 밝힙니다.

글: Jon Stok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여러분이 필자의 트위터를 봤다면, 이번에 필자 (그리고 아내와 8개월된 아기)가 뉴욕 JFK 공항에서 이틀동안이나 박혀 있었다는 것을 알 것이다. 짐도 없고, 노트북 코드도 없었으며, 필자에게 있었던 거라고는 팜 프리 뿐이었다. 공항이나 비행기 (어떤 경우는 활주로에서 몇 시간을 기다렸던 적도 있다)에서 프리를 써본 경험에서 결론만 말하자면 이렇다: 프리는 너무나도 쉽게 지치는 같이 여행하기엔 꽤 지겨운 녀석이라는 사실 말이다.

프리를 들고 다니면서 알아낸 것은 바로 공항이 정말로 아이폰 친화적인 곳이라는 것이다. 여러분이 아이폰이 아닌 다른 것을 들고 다닐 때까지 공항 내에 상점들이나 자판기(미국 공항들에는 전자제품을 파는 자판기들이 꽤 있다 - 번역자 주)에서 파는 액세서리들은 대부분 다 아이폰과 호환되는 것들(충전기나 배터리 확장기기, 그리고 외장 스피커 등)이라는 사실을 눈치채긴 힘들다. 따라서, 프리를 들고 다닐때는 충전기를 꼭 들고 다녀야 한다: 만약에 충전기를 까먹었다면, 어느 상점에 무작위로 가서 프리에 맞는 충전기를 구할 수 있을 거란 기대는 접는 게 좋다.

프리를 위한 것들을 살 수 없다는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팜은 심각하게 앱 카탈로그 (팜의 앱 스토어 - 번역자 주)를 확장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몇만 개의 재미를 찾을 수 있는 iTunes의 앱 스토어와 비교하면, 30여개밖에 되지 않는 앱 카탈로그는 불모지와 같다. 대부분이 다 메시징 앱들 뿐인데, 그마저도 비행기에 들어가면 무용지물이다.

땅에 있더라도 너무 메시지를 많이 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그 이유는 그런 것들이 죄다 배터리를 엄청 먹기 때문이다. 밤동안 완충을 해놓고, 필자는 프리를 들고 이메일과 메신저를 켰는데, 한시간쯤 뒤에 JFK로 돌아가는 셔틀을 탔을 때쯤에, 프리의 배터리는 이미 30%를 가리키고 있었다. 이런. 필자처럼 계속 메시징을 하려 한다면, 꼭 콘센트 근처에서 하길 바란다.

다행히도, 콘센트에 프리를 꼽는 게 낫지만, 하나 재밌는 것이 있다: 바로 스프린트 TV다. 라이브 TV 스트리밍은 꽤 잘 되서, ABC 뉴스나 리얼리티 쇼를 보는 데는 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내가 계산한 바로는, 이 앱은 확실히 배터리를 엄청난 속도로 먹어서 한 30분 정도밖에 가지 못했다.


문제는 배터리 소프트웨어야, 바보야
저 위의 글을 읽으면서, 여러분은 글의 테마를 알아차렸을 것이다: 바로 배터리, 혹은 부족한 배터리 시간이겠다.

내가 불만인 것은 프리의 배터리가 아니다. 물론, 더 컸으면 좋았겠지만, 이는 webOS가 사용자들에게 배터리를 더 오래 갈 수 있게 하는 옵션들을 주지 않는다는 점에도 문제가 있다. 물론 Wi-Fi와 블루투스 등은 끌 수 있지만, 왜 시너지는 못 끄게 하는 건가? 게다가, 내가 필요하지 않은데 괜히 백그라운드에서 돌아서 배터리를 닳게 하는 메시징 서비스 또한 끌 수 있는 능력이 있었으면 좋겠다. 예를 들어서, SMS는 두고 GTalk과 AIM을 끌 수 있는 능력이라던지 말이다. 팜은 정말로 배터리가 20% 아래로 내려가면 작동되는 '폰 기능 only 모드'같은 것이 절실하다. 그와 반대로, 인터넷만 이용하고 전화는 하고 싶지 않을 경우를 위해 Wi-Fi only 모드도 제공해야 한다.

또다른 제안이라면, 바로 하나의 카드(프리는 멀티태스킹을 '카드'라는 UI로 관리한다 - 번역자 주)에 배터리 최적화를 위한 옵션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Wi-Fi 블루투스를 켜고 끈다던지, 이메일 가져오는 시간이라던지, 다른 전원 최적화 기술 등을 한 카드에 모아놓는다면 배터리를 아끼기 위한 옵션을 한 눈에 볼 수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한 마디로, 프리의 배터리 관리를 수동적으로 하는 것은 굉장히 고통스러우며, 이를 해결할 방법은 관리 설정을 하나의 화면에 모아놓는다던지, 혹은 자동적인 최적화 기술을 만드는 것이겠다.

최종적으로, 프리를 들고 다닐 때, 필자는 비행기에 있을 때는 TV 프로그램을 보거나 Field Runner를 할 수 있는 아이폰이 그리웠다. 물론, 만약 팜이 앱 카탈로그를 확장하고 배터리를 최적화하는 옵션들을 좀 만들어준다면, 프리 유저들이 전자제품 자판기에서 아이폰 3GS를 팔기를 희망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다양한 아이폰 3G S 비교 동영상들.

iPhone, iPod touch/News 2009. 6. 21. 20:46
아시다시피, 금요일에 드디어 아이폰 3G S가 출시했습니다. 아무래도 3G S의 S가 'Speed'를 의미하는 만큼, 많은 성능비교 동영상들이 올라오고 있는데요, 한 편 살펴보겠습니다.
짧은 버전 - IGN
IGN에서 올라온 간단명료한 버전입니다. 아무래도 IGN이 게임 리뷰(아이폰 게임도 리뷰합니다)에 많은 중점을 둔 삳이트이다 보니 게임 부트업 비교도 있군요.

<


긴 버전 - YouTube의 jon4lakers
유튜브에서 상당한 인기를 끄는 리뷰어인 jon4lakers가 아이폰 3G S와 3G, 그리고 팜 프리를 비교하는 다양한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물론, 언어의 장벽이 살짝 문제가 될 순 있지만, 비주얼적 디테일에 그 장벽쯤은 쉽게 무너질 듯합니다.



그럼, 즐겁게 감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