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용성이 의심되는 AirPhon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irPhones는 상당히 간단한 개념의 어플입니다. 단순히 컴퓨터에서 재생 중인 음악을 아이폰에서 듣게 해주는 어플이죠. 이렇게 하려면 우선 컴퓨터에 AirPhones Server를 깔아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 지원되는 OS는 Intel mac밖에 안됩니다. Mac Universal과 Windows버젼은 아직 출시 예정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버를 설치하면 간단한 설정창이 나옵니다. 간단하게 원하는 설정으로 선택만 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에서 Airphones Server를 실핼 해 놓은 상태에서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로 AirPhones를 실행하면 안내문이 뜨면서 접속이 가능합니다. 그럼 이때부터 어플을 끄거나 서버를 끄기 전까지 맥에서 나오는 음악이 아이팟 터치나 아이폰으로 나오게 됩니다.

이 어플은 고용량이나 많은 음악을 가지고 계시고 아이팟 터치나 아이폰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무척 유용한 어플입니다. 아이팟 클래식처럼 용량이 크지 않기 때문에 용량의 제한이 있는 아이폰에겐 컴퓨터에 있는 음악을 바로 들을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니까요.

하지만 이 어플은 여러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첫번째로 공간제약이 있습니다. 이 어플을 사용하려면 서버의 맥이 사용하고 있는 무선 인터넷에 접속을 해야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선신호 범위에서 벗어나게 된다면 음악을 들을 수 없습니다.

두번째로 컨트롤입니다. 이 어플로 할 수 있는건 음량 조절밖에 안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을 바꾸러면 아이튠즈로 바꿔야 하는데 그렇게 된다면 이 어플이 왜 존재하는지 이유부터 물어보게 됩니다. 결국은 책상 위 맥에있는 아이튠즈로 음악을 바꾸게 될텐데 굳이 아이폰으로 음악을 들을 필요는 없잖아요. 적어도 다음곡이나 전곡으로 옮기는 버튼이 필요합니다.

세번째, 프로그램 제약이 있습니다. 지금 제가 사용하기론 이 어플은 아이튠즈에서 나오는 음악만 들을 수 있습니다. VLC나 다른 어플을 시도해 봤는데 안나오더군요. 이렇게 프로그램 제한도 있으니 이 어플의 이용성이 더 줄어들게 되겠군요.

이 어플을 사용해 보면서 왜 이걸 판매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걸까...라는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실질적으로 사용해 본다면 어쩔 수 없이 컴퓨터로 컨트롤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컴퓨터로 음악을 컨트롤하고 아이폰으로 음악을 들을 필요는 없잖아요? 물론 다른 위치에서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겠지만 음량말고는 컨트롤 할 수 있는게 없습니다. 아이폰에 스피커를 연결하고 컨트롤을 한다면 모르겠지만 이 어플은 실질적으로 쓸모없는 어플로 결론을 지었습니다. 적어도 컨트롤을 조금만 늘려준다면 더 쓸만할 것 같네요. 그리고 가격도 좀 더 내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4.99나 내면서 구입하기엔 너무 돈이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이름 : AirPhones
종류 : Utility
제작사 : smashart
별점 : ★★
가격 : $4.99
AirPhones 구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