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4의 초기물량 불량들, 그리고 그 해결책들.

iPhone, iPod touch/News 2010. 6. 25. 14:22
아이폰 4가 어제 출시되었습니다. 예상대로 첫날에 약 100만대를 팔아치우며 고공행진중인데요, 역시나 여느 대규모 출시답게 초기물량의 불량문제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그 중 가장 큰 문제점 두 가지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1)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노란 점

문제 개요: 아이폰 4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사진과 같은 노란 점이나 줄이 보임.

iPhone 4 screen
(출처: 애플인사이더)

해결책(비공식): 기다려라. 애플과 디스플레이 접착 관련 작업을 같이했다는 애플인사이더의 한 코멘터는 "이 점은 유리를 화면에 붙이는데 쓰인 접착제가 충분히 증발하지 않은 상태에서 애플이 급하게 기기들을 보내느라 이러한 점이 생긴 것이다"라면서 "며칠 지나면 접착제가 증발하면서 증상도 같이 사라진다"라고 했습니다.


2) 수신률 문제

문제 개요: 왼손으로 폰을 꽉 잡고 있으면 신호가 심히 감소되며, 심지어 어떨때는 전화가 중도에 끊긴다.

출처: YouTube Jon4Lakers

해결책(공식): 폰을 다르게 잡아라. 네, 이것이 실제로 애플이 공식적으로 밝힌 방법입니다. 애플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어느 휴대전화나 손의 위치에 따라 신호 감소가 올 수도 있다"면서 '왼쪽의 틈을 가리지 않도록 잡는 방법을 바꾸던지, 케이스를 사서 끼우면 사용자의 피부가 안테나에 닿지 않으므로 더이상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결론적으로 '하드웨어 결함이니 그냥 그러려니 하라'라는 거지요. 이는 아마 스테인리스 안테나 띠의 왼쪽 부분이 3G 데이터를 담당하는 부분이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현재로서 가장 그나마 현실적인 방법은 범퍼를 사는 것밖에는 특별한 해결책이 없습니다. 이에 미국 누리꾼들은 '데스노트의 L같이 잡으라는 거냐'면서 비아냥대는 실정이죠.



3) 결론

초기물량의 불량이라는 것은 어느 제품이나 보통은 있는 일입니다. 갓 나온 제품이기 때문에 제조하는 업체 입장에서도 처음 만들어보고, 처음에는 서툴기 때문에 불량이 나올수밖에 없습니다. 첫번째 경우는 그러한 경우로, 디스플레이 불량률은 계속 줄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두번째입니다. 이것은 설계상의 문제이기 때문에 애플이 쉽게 바꿀 것같지도 않거니와, 해결책이 겨우 "잡는 것을 다르게 잡으라"니요. 개인적으로는 이것도 초기물량 불량이기를 바라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안테나 자체의 설계의 문제점 같아보이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아이폰 4를 사셨다면 만약 이 두 문제가 계속 되서 거슬리신다면, 몇달 후에 애플 스토어에 가셔서 리퍼를 요청해보시기 바랍니다. 이는 애플쪽의 잘못이기 때문에 애플측에서도 문제없이 유닛을 교환해주거나 수리를 하거나 할 것 같습니다.

한국은 아직 아이폰 4가 출시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좀 더 기다려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에서 출시되는 아이폰 4에도 비슷한 증상이 있을 지, 아니면 개선된 물량이 들어올 지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 갤럭시 2010.06.25 18:32 ADDR 수정/삭제 답글

    진짜 이상하네요. 이제 3GS와 3G도 같은 방식이라서 저렇게 파지하면 감도가 떨어진다는 동영상 까지 올라오는데요, 놀래서 제 3GS로 따라 해 보니까 아무런 문제가 없네요.ㅎㅎ 모두다 진짜 저렇다면 폰으로서 기능 못 하죠. 아직 한국에 4 구입자는 없을테니 3G나 3GS 가지고 있는 분들 한번 해 보세요. 그러면 이게 근본적으로 제품 설계문제인지 아니면 단지 리퍼받야야 될 불량폰의 문제인지 알 수 있겠지요.

    • Favicon of http://kudokun.textcube.com BlogIcon Kudo L 2010.06.26 17:05 수정/삭제

      3G/3GS의 안테나는 4랑 그 방식이 달라서 문제가 없을 겁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