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iPhone 3G S 만져보지도 않은 First Impression

iPhone, iPod touch/News 2009. 6. 9. 20:49
이 글은 편의상 경어를 쓰지 않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애플의 WWDC 2009 키노트는 말 그대로 서프라이즈로 가득 차 있었다. 새로운 맥북 프로 라인과 스노우 레오파드의 충격적 29달러 업그레이드 비용까지. 하지만 가장 큰 충격 뉴스는 바로 아이러니컬하게도 누구나 예상하던 것, 바로 아이폰 3G S의 발표일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칼럼은 아이폰 3G S에 대해서 몇 가지로 나눠서 진행해보고자 한다.
일단, 약간 실망한 점부터: 바로 디자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G와... 똑같다. 다시 말해, 이번 3G S에는 조니 아이브와 그의 부하들이 한 일이 하나도 없다는 뜻. 물론, 3G의 디자인은 멋드러지다. 잘못된 것 하나도 없다. 솔직히 말하면, 필자는 3G의 글로시 표면을 싫어했는데, 이유는 단 하나였다: 지문이었다. 저런 글로시 표면은 분명 지문 인식기다. 하지만, 애플은 3G S에서 이를 고쳤다고 한다: 바로 그 뒤에 수지 저항 코팅을 입힌 것. 지문이 기름으로 만들어져 있으니, 이에 저항하는 재질이라면 지문 문제를 왠만큼 커버할 듯하다. 하지만, 이는 실제로 3G S가 나와봐야 알 듯하다. 요즘 아이브 형님, 좀 힘드신가 모르겠다... 디자인 의뢰가 없어서... (야!!!!)

그럼, 3G S의 잠재적 소비자로서, 고민이 하나 있다: 블랙을 살까, 화이트를 살까? 블랙이면 환장하는 필자지만, 3G S는 화이트도 끌린다. 쩝... 추천 코멘트 달아주시면 결정에 참고하도록... (야!!!)

확실히 3G S는 디자인에 대해서는 별로 말할 부분이 없다. 하지만 내부적 업그레이드는... 할 말이 무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3G S의 S에 굉장히 많은 의미를 부여한다. S는 'Speed'의 약자로, 기존 3G에 비해 모든 면에서 빨라진 3G S를 잘 표현해준다. 빨라진 스피드를 정리하자면 이렇다:
  • 더 빠른 CPU와 RAM: 전체적 작업들이 2~4배 빨라짐.
  • OpenGL ES 2.0: 훨씬 빠른 그래픽 성능, 게임에 최적화
  • 7.2 Mbps HSDPA: 훨씬 더 빠른 3G망 지원 (기존 3G는 3.6 Mbps 지원)
사실, 앱 스토어를 통해 정말 다양한 어플리케이션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아이폰의 스펙 업그레이드는 어떻게 보면 당연했다. 사실, 이는 애플이 지난 3G 때 이미 했어야 하는 것들이었다. (결국, 3G는 2세대 아이팟 터치보다도 성능이 떨어졌다.) 뭐, 성능에 관한 의견은 실제로 3G S를 사용해보기 전까지는 섣불리 추리하지 않으려 한다.

또한, 3G S에는 평소 아이폰 사용자들이 바랬던 기능들도 있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300만화소 카메라, 동영상 촬영 및 편집 보이스 컨트롤, 디지털 나침반 등. 이러한 기능들은 3G S를 다시금 팜 프리 등의 경쟁자들을 더 멀리 따돌릴 수 있게 할 지도 모른다.

이번 아이폰 3G S의 변화를 사자성어로 표현하자면, '외유내강'이겠다. 또한, 디자인에 투자를 하지 않은 것은, 결론적으로 아이폰 라인업의 충격적 가격인하를 불러왔다. 3G 8GB 모델을 이제 99달러에 살 수 있고, 이제 3G S는 같은 가격에 두 배의 성능, 그리고 두 배의 용량을 제공한다.

뭐... 참 두서없게 글을 쓰긴 했지만, 3G S에 대한 최종 의견은 리뷰를 하게 될 때까지 참아보고자 한다. 물론, 리뷰 또한 먼 미래 얘기지만, 11월까지 참아주실 수 있는 분들께 최고의 리뷰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
  • 디자인 2009.06.09 21:11 ADDR 수정/삭제 답글

    디자인에 대해서 말씀하신 부분에 대해서 잠시 태클 걸어볼게요 ^^;
    외관의 디자인만 보시고 '한 일이 하나도 없다'라고 하셨는데, 절대 그럴 수가 없습니다.
    일단 간단히 보아도 기존의 3G 아이폰에 비해 프로세스 부분이나 배터리 지속력 등의 성능의 향상이 있었고, 이는 곧 기본적인 아키텍쳐의 변화로 이어집니다. 이번 경우에는 디지털 콤파스 등의 기능도 추가되고한 것으로 보아 내부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간단히 얘기하면, 컴퓨터의 메인보드가 새로운 프로세서를 사용함에 따라서 계속 그 생김새를 바꿔가는 것으로 이해하시면 되겠네요. 하지만 케이스는 별로 많이 변하지 않았느냐? 라고 하신다면. 폰과 PC의 차이를 생각해보세요. 폰은 항상 갖고 다녀야 하기 때문에 '충분히 작아야' 합니다. PC는 '쓸데없이' 비어있는 부분이 많아도 괜찮구요.(확장성을 위해서 입니다만은)
    그렇다면 그 작은 본체안에 어떻게 내부 아키텍쳐를 효율적으로 구성할 것이며, 새로운 아키텍쳐에서도 외관의 디자인을 유지할 것이냐 등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는 순전히 엔지니어의 문제는 아니고,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협업과의 문제입니다. 위에서 예를 든 PC를 빈 공간이 없게 압축하는 방법을 생각해보세요. 그런 뒤에 이 PC에 새로운 보드를 삽입하여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고 봅시다. 분명히 외형디자인은 바뀌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를 유지했다는 것은...^^
    외형이 달라지지 않았다고 디자이너의 노력마저 너무 폄하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kudol.pe.kr BlogIcon Kudo L 2009.06.09 22:25 수정/삭제

      물론 디자인님의 말씀도 일리가 있지만, 아키텍쳐를 바꿀 때 디자인도 같이 바꾸는 게 효율적인 방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같은 디자인에 다른 아키텍쳐를 끼워맞추느니 새로운 디자인에 새로운 아키텍쳐를 넣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구요. 특히 아이폰 같은 경우는 더더욱 그렇죠.

      사실, 지난 4주간 그렇게 디자인이 변경된다며 난리가 났었는데, 정작 나온 3G S는 디자인 변경은 하나도 되지 않았습니다. 물론 디자인 님 말씀이 맞을 수도 있지만, 사용자 입장에서 어떻게 그런 것을 일일이 이해를 다 할까요? 저나 디자인님같이 IT 쪽을 잘 아는 사람들만 이해할 뿐이죠. 저는 디자인을 얘기할 때는 보통 사용자 입장에 서서 제 느낌을 말해본 것 뿐입니다.

      하지만, 디자인님의 의견도 잘 받아들이도록 하겠습니다.

    • Sudo Ku 2009.06.10 09:13 수정/삭제

      분명 애플도 새로운 디자인에 새로운 아키텍쳐를 넣으려고 했을껍니다. 그러나 디자인을 바꾸려면 디자인이 더 좋아져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스펙을 업하면서 아직까진 더 얇게 못만드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애플도 기업이니 디자인 바꾸면서 또 구식 아이폰도 같이 만드면 공장에서 돈이 더 많이 나가겠지요. 그리고 아직 3G라는 이름을 앞에 둠으로써 디자인의 차별화가 필요 없었지 않았나 싶구요. 같은 맥북 이라도 성능의 차이가 있을수 있듯 말이죠

  • 2009.06.14 23:22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kudol.pe.kr BlogIcon Kudo L 2009.06.15 10:18 수정/삭제

      아 그런가요?
      수정하겠습니다.